Nammoonkey.Com - Message Board
Home > Column


* Column




 마감 24시 - 퇴보하는 한인사회

제 26대 LA한인회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최근의 LA한인회와 그 주변인들의 움직임을 보노라면 뭔가 크게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생각이다.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여당(민주당)과 야당(한나라당) 모두가 미국 선거제도와 마찬가지로 대선후보 및 최고위원은 물론 국회의원 공천까지 경선으로 진행하면서 진일보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요즘 LA한인회장 선거와 관련한 움직임을 보면 LA한인사회는 오히려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앞선다.
그 대표적인 예가 한인회장 선거를 관장하게 될 선거관리위원회가 회장후보 등록자의 제출서류로 규정한 최근 2년치 전화비를 낸 내역서를 제출토록 한것.
하기환 현 한인회장이 임명한 9명의 선거관리위원들은 지난달 12일 선거세부규칙을 정하는 과정에서 선거규정 제5조 1항에 명시된 '회장 입후보자 자격을 최근 2년이상 LA카운티에 거주한 정회원 으로 한다'는 규정을 들어 이같은 세칙을 정했다.
개스비나 물값등 다른 고지서는 LA카운티에 부동산만 소유하고 있으면 직접 살지 않더라도 건물주 자격으로 이같은 공과금을 낼수 있어 LA카운티에 살고 있는 사실을 입증하기에는 충분치 않다는게 그 이유다.
하지만 한인회 선거관련 규정은 회장 입후보자 자격 3항을 통해 거주 증명을 위한 회장후보 등록 서류로 '소유주택 등기사본, 공과금 납부서' 로만 명시하고 있어 선관위가 굳이 전화비로만 국한하고 있는 것은 출마가 유력시 되온 남문기씨의 출마를 막기 위한 의도라는 지적이다.
즉, 선관위측이 남문기씨의 약점을 사전에 파악하고 이를 아예 규정에 포함시켰다는 것이다.
실제 남씨는 2년 이상을 LA카운티 지역에 아파트 생활 또는 주택을 구입해 생활해 다른 공과금으로는 2년 이상 거주 사실을 증명할수 있으나 전화는 셀률러 폰사용으로 가설을 미뤄오다 뒤늦게서야 설치해 후보 등록이 마감되는 3일 까지도 2년에서 24일이 모자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들은 역대 한인회장 선거에서 이같은 증빙자료 첨부 조항이 있었느냐는 지적에 대해 그동한은 후보들 모두가 LA카운티 지역에 살고 있는 사실을 누구나(?) 알고 있어 이같은 조항이 별로 의미가 없었다는 입장을 보여 이번 결정이 오렌지카운티 출신인 남씨를 겨냥한 것임을 뒷받침하고 있다.
게다가 2년전 선거로 인해 소송문제에 휘말렸던 LA한인회는 앞으로 선거와 관련한 소송 사태를 방지한다는 차원을 내세워 선거규정을 개정, 한인회장 후보 자격을 '한인회장 후보 등록을 했던 입후보자 중 출마했던 해당 선거일로부터 5년 이내에 선거결과를 문제 삼아 법적 소송을 한적이 있었던 자는 해당 소송일로부터 10년간 입후보자 자격을 상실한다'고 명시해 2년전 부정선거를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던 스칼렛 엄씨의 재출마를 가로막고 있다.
이로인해 스칼렛 엄씨는 이같은 규정에 따라 후보 등록이 되지 않을 경우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가 최근 한인사회의 단합을 앞세운 후보단일화 바람이 불면서 이에 편승한 상태이긴 하지만 상황에 따라 출마할 가능성도 적지 않은 상태다.
이같은 현 한인회의 비민주적인 태도로 인해 올해 선거도 무난하게 치러지게 되기는 힘들 뿐 아니라 차기 한인회장은 누가 되더라도 활동에 적지 않은 제약이 따를 것이 자명하다.
그동안 역대 한인회장 가운데 적지 않은 회장들이 한국정부나 관계자 또는 타 커뮤니티와의 접촉에서 툭하면 자신을 적게는 60-80만에 달하는 남가주 지역 한인들을 대표하는 단체장으로 소개 하곤 했다.
하지만 이번 선거규정에서 드러났듯 LA한인회장 후보자격은 남가주 지역이 아닌 LA카운티에 거주해야만 하는 한정된 지역의 인물로 국한된다.
진정 60-80만명에 이르는(?) 남가주 지역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LA한인회장이 탄생하기 위해서는 한인회측이 앞당겨 각 후보들을 존중하고 후보들이 화합할수 있는 진정한 선거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써야 한다는 생각이다.

김성태 -중앙일보 사회부 부장대우




바보로 아십니까?(제26대 LA한인회장선거에 즈음하여)
국가적 난국과 앞장서는 해병 정신













Copyright ⓒ 2003-2010 NamMoonKey.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