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moonkey.Com - Message Board
Home > Column


* Column




 http://www.nammoonkey.com
 무엇이 경제적 애국인가, 한국의 부동산 독도를 사자 (하)

지난번에 이어 구체적으로 독도 갖기 운동을 하고 싶다.
독도는 날이 갈수록 그리고 더 알수록 애착심이 가는 대한민국의 영토이다. 부시 대통령의 방한과 북경 올림픽의 뉴스와 무관해야 한다.
몇 해 전에도 한인회 주최로 역사왜곡 항의방문이 무산된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독도 화가의 수묵속사 퍼포먼스가 한인과 주류언론에서 조명받게 되었다.
이 때 26개 한인단체가 참여했고 한결같이 독도에 대한 애착심과 혼신을 다하겠다고 다짐들을 했다.
몇 달 후 8.15광복절 독도행사에 초빙을 했으나 단체장들 왈 “이제 독도는 한물갔습니다. 월드컵을 해야 뜹니다.”라고 했다. 오직 행사를 위한 실속 없는 행사만 해왔다.
또 3.1절과 LA마라톤에 독도그림전시로 내가 후원을 해주었더니 어떤 이는 오히려 남문기까지 동원해서 독도를 가지고 시끄럽게 하느냐고 괴전화도 받는다. 친일파의 시기의 폭언일지 모르지만 독도운동이 만만한 것만은 아니다.
독도 뿐 아니라 무엇이든 사회운동을 하려면 내가 희생해야 한다. 언제나 남의 주머니와 후원만을 믿고 행사를 하다 보면 곱지 않는 눈총을 받기 마련이다.
독도는 유행되는 행사로 전락 되어서는 안 된다. 보다시피 요란하게만 한 것은 바로 일본이 바라는 것일지도 모른다. 대통령과 정치인은 바뀌더라도 언제나 독도는 대한민국 땅이고 땅이어야 한다.
지금의 발단은 정치인들이 자기 임기때 만은 독도를 내놓고 조용한 외교라는 이름으로 사실상 쉬운 외교를 하려는 전직 대통령들이 문제였다고 지적하고 싶다. 김대중 대통령이나 노무현 대통령시대의 내 마누라론, 즉 “동네를 다니며 내 마누라를 내 것이라고 자랑치 말라”는 즉 내 마누라를 동네에 다니면서 내 마누라라고 자랑을 하면 동네 사람들이 오히려 의심을 한다는 논리로 독도운동을 저지해 온 것은 청와대였다.
그러니 일본은 우리를 얕보고 침략근성에 힘을 얻게 되는 것이다. 구구절절 오른 소리만 하며 한숨짓는 독도화가를 보고 부동산 경제인으로써 독도를 사서 그들에게 독도의병장으로 독도운영권을 맡기고 싶다 .
독도 민영화야 말로 시급하다. 현재 독도에는 군수, 이장, 대사 같은 명예직책들이 있다.
독도에 관한 한 전문가들을 나열하는데 학계와 정치, 문화예술 나라를 세우고도 남을 유능한 인재들이 많이 있다. 그런데도 이 지경으로 몰고 온 것은 정부 공무원들이라는 비전문가들의 고압적 월권 때문이라고 한다. 이제 실제로 독도만큼은 애국자들의 왕국을 만들어 주는 것이 훨씬 장기적이고 효율적으로 지키는 것이 될 수 있다.
LA시청에서 지도 전문 부서가 있다고 가정해 보자. 아무리 훌륭한 담당자라도 생존을 걸고 찾아다니는 그곳의 홈리스가 LA 다운타운에 잠 잘 곳을 더 잘 알듯이 거지보다 못한 관료들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이처럼 독도운영에도 전문인들에게 맡겨져야 한다. 자기의 몸과 혼을 불사르며 지켜 온 사람이 있는가 하면, 처음 부임한 문화재청장이 독도 바위 위가 금이 생겼다고 독도관광을 금지한 적이 있고 미학적 미술평론가답게 낭만적 대처로 그의 임기중에 남대문을 태워 버리기도 했다. 또 외교통상부에서 독도를 통제하게 했으니 오히려 일본과 마찰이 있을 수밖에 없었다.
국가는 전문부처가 있어 군이나 경찰에게 맡겨 그 임무 외에 모르면 “모릅니다”라고 한다. 외교부는 외교업무 이외에 모르면 “모릅니다”하게 할 수 있는 것이 국가이다.
일본은 처음에 그랬다. 시마내현에서 독도가 일본것 이라고 주장하면서 한국 쪽이 항의를 하면 일본 중앙행정은 “그것은 시마내현의 일이지 우리는 모릅니다”라고 했던 것이 불과 몇년전이었다. 그런 그들이 미국과 스위스 등 홍보를 하며 이제 총리가 독도는 일본 것이라 주장하기에 이르렀고, 부시발언을 두고 일본 언론까지 총공격을 하게 되었다. 이에 비해 한국정부는 10년전 언론을 오히려 통제한 것과는 비교가 되는 부분이다.
나는 부동산원리의 묘책이 애국의 수단이라고 믿고 독도땅 주인(경북도)에다 오퍼를 넣어야겠다.
(213)999-4989
www.newstarrealty.com
ceo@newstarrealty.com
남문기
<뉴스타 부동산 대표>




독도사랑은 부정이 아닌 긍정의 힘으로
무엇이 경제적 애국인가, 한국의 부동산 독도를 사자 (상)













Copyright ⓒ 2003-2010 NamMoonKey.Com All rights reserved.